[보도자료]3500명 등록 ‘2020 서울시醫 온라인(LIVE) 학술대회’ 성료

3500명 등록 ‘2020 서울시온라인(LIVE) 학술대회성료


청정 학술대회 3300여명 꾸준히 접속접속장애 없이 실시간 응대 호평 받아

박홍준 회장 십시일반 힘 모아 위기 극복, 존경받는 의사상 구현 계기될 것


 


3500여명이 등록한 ‘2020 서울특별시의사회 비대면 온라인(LIVE) 학술대회가 성황리에 끝났다.

 

특히 학술대회 초반 한꺼번에 몰려든 많은 접속자로 인해 우려됐던 접속장애가 전혀 발생하지 않았으며, 담당 직원을 배정해서 유선과 카카오톡 상담을 병행, 실시간으로 민원을 해결하는 등 원활한 진행으로 호평 받았다.

 

또한 서울특별시의사회는 코로나19 확진자가 1000여명을 넘어서는 상황에서 이번 학술대회를 철저한 방역 및 거리두기 학술대회로 정하고, 행사 전후로 발열체크, 문진표 작성, 행사장 방역, 칸막이 설치, 손잡이 소독, 소독용품 비치 등 불상사 없는 학술대회를 위해 만전(萬全)의 대책을 준비했다.

 

학술대회 종료 시까지 꾸준히 3300여명이 접속한 이번 학술대회를 매우 성공적이라고 평한 박홍준 서울특별시의사회장은 인사말에서 지금은 무엇보다도 우리 의사들이 국민의 건강을 지키는 최일선에 있다는 고귀한 사명감으로 다시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모두가 십시일반의 마음으로 수고를 나누며 함께한다면 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에 존경받는 의사상 구현에 중요한 또 한 번의 계기가 마련될 것이다. 더 나아가 왜곡된 의료정책의 정치적 시도를 원천봉쇄하는 가장 강력한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필수평점(2)으로 진행된 안덕선 의협 의료정책연구소 소장의 세계 각국의 의료윤리와, 박형욱 단국의대 인문사회의학과 교수의 우리나라의 의료윤리 강의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가장 역점을 두고 기획한 강의가 윤리 의식의 기본을 다지는 데 큰 도움이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강의를 시청한 조종하 서울특별시의사회 고문(양천·조종하비뇨기과의원장)온라인이어서 현장감이 조금 떨어지기는 했지만 집에서 편안하게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었고 세션별로 회원들이 관심을 갖고 시청할 수 있는 주제 선정과 시간 분배 그리고 사회자와 좌장들의 진행도 원활해 좋았다. 현장중계 또한 이전보다는 훨씬 원활해진 것 같아 흠잡을 데 없이 비교적 깔끔했다고 격려했다.

 

한편 서울시의사회는 이번 학술대회 등록회원들에게 의료분쟁조정, 의료광고, 근로기준법 등 병의원 운영에 실질적으로 도움 되는 내용을 담은 탁상용 달력을 이번 주 내로 발송한다.

 

또한 개원을 준비중이거나 진로를 고민하고 있는 회원들을 위해 내년 220() 서울시의사회 5층 강당에서 8차 개원회원 및 개원예비회원을 위한 경영세미나를 개최, 회원 편의를 최대한 제공할 예정이다.

게시글이 어떠셨나요?



다른 이모티콘을 한번 더 클릭하시면 수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등록 할 수 있습니다.로그인
화살표TOP